책 / Book

탐독

탐독 




탐독 - 10인의 예술가와 학자가 이야기하는 운명을 바꾼 책

어수웅 지음 | 최순호 사진 | 민음사 | 2016년 04월 29일 출간




분량은 짧은데 참 묵직한 책이다. 게다가 이런 류의 책들은 "노오력"을 강조하는 꼰대 기성 세대들의 어설픈 충고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 성공한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를 쓰고 그 이야기를 공유하고 존경하는 미국 분위기에 비해서 한국은 그 성공 배경에 "무엇"이 있을거라며 한 번 정도 꼬는 사람들이 많은 관계로, 순수하게 글을 써도 순수하게 받아들이질 못한다.


그런 우려를 날렸다. 10명을 인터뷰하면서 내내 자신을 드러나지 않은 저자 덕분인 거 같다. 한국의 소설가, 영화감독 그리고 미국과 이탈리아의 저명한 학자들을 인터뷰하면 저자가 좀 으쓱하거나 잘난 체를 할 수 있는데 매번 인터뷰때마다 질문을 신중하게 하였다. 그래서 이 책은 그리 두텁지 않으면서도 무게감 있는 내용을 담았다.


독서가 중요하다고 아무리 노래를 불러도 손에 잡혀야 책을 읽으며 필요해야 펼쳐 보게 된다. 지금은 "공부"를 위해서 책을 읽으라고 하지만 그 공부가 자기 자신을 갈고 닦으려는 건데 딱히 누구를 위하네 마네 할 게 없다. 여기 이 책 속 10명은 정말 신중하게 자기 인생에 영향을 미친 책을 골랐다. 아니 그 책을 고르면서 배경을 설명했다. 무용가 안은미 씨는 글 속에서 에너지를 뿌리는 듯 했고 움베르토 에코는 철학을 강의하는 듯 했다. 나머지 8명도 그 위치에 그냥 올라간게 아니라는 걸 확연히 증명했다. 


유명인들 특히 정치인들과 연예인들도 어디 여행을 가면 꼭 책을 한 권씩 들고 다닌다 했다. 책 속의 어느 분은 최소 10번 이상 읽었다고 했다. 살아가면서 삼국지를 10번 이상 읽으라고 하는 건 읽을때마다 어떤 느낌인지 생각해 보라는 의미이다. 적어도 이 책에 나온 분들은 그 의미가 뭔지 상세하게 알고 있었다. 속칭 "레벨이 다른" 분들이다. 그런데 그 "레벨"은 꾸준히 책을 읽고 생각하고 노력하면서 쌓아간 것이다. 쌓아서 올리는 과정을 무시하고서는 결코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 탐독할 만 하다. 







Comments

DIY 2in1 LED 자이로 자동차팽이 장난
칠성운영자
자동차 파워 핸들봉 밴드 차량 운전대 보조 손잡이
칠성운영자
자동차 그릴 안티 버그 그물 넷트 벌레 방지 엔진보호
칠성운영자
카닉스 오피러스 신형 논슬립 대쉬보드커버
칠성운영자